'정말'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4.29 Endless 이사짐.
  2. 2009.04.21 아아아아아아악!!!!!! (1)
  3. 2009.04.18 소소한(?) 일상의 행복. (2)

Endless 이사짐.

2009. 4. 29. 17:02 from Life

정리할 생각을 버렸다.
그냥 이래놓고 지내다가
하나씩 하나씩 치우다보면
언젠간 다 치워지는 날이 있겠지 뭐.

필 받으면 하루에 후다닥 할 수도 있는거고.

일단 방은 대강 세팅 끝.

마지막으론 따뜻한 햇볕에 널부러져있는 두녀석.
Posted by dr-chung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아아아아아악!!!!!!

2009. 4. 21. 04:48 from Life

이사짐 싸기 & 정리하기 & 나르기 & 청소하기 싫어!!!!!!!!

다 싫어!!!!!!!
Posted by dr-chung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신희수 2009.04.30 22:14

    저도 자취방 세번 옮기면서 작은이사(?)에 넌덜머리가 났다는...ㅠㅠ

소소한(?) 일상의 행복.

2009. 4. 18. 00:53 from Life
우중충한 날씨, 늦은 도착, 시간에 쫓긴 목적지행.
즐거운 장봄, 후루룩 식사시간, 쌀쌀한 날씨.
즐거운 응원, 신기했던 문화체험, 아쉬웠던 결과.
한잔의 커피, 잠깐의 드라이브, 의외의 야경.
조금 더 솔직함, 과거의 이야기, 깊어진 이해.

밝은 햇살, 따뜻한 날씨, 살랑살랑 시원하게 부는 바람.
눈을 감고 서있으면 울음이 나올 것 같은 감정의 벅차오름.
맛있는 음식, 시원한 커피, 저렴한 리필.
기분 좋은 산책, 향긋한 책냄새, 의외의 발견.
갑자기 급해짐, 뒤늦은 발견에 대한 후회, 또하나의 늦은 발견에 대한 감사함.
맛있는 후식, 여유로운 대화, 아쉬운 이별.

그리고 이 모든 과정에 내 옆에 있어준
맘이 맞는 그대.

즐거웠어요, 할머니^^.
Posted by dr-chung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나다 2009.04.19 21:23

    박사님이 제 손자(-_-)라서 참 좋아요. ㅋㅋ
    덕분에 정말 재미있게 짧은 시간을 보냈고, 기운도 많이 낼 수 있었네요.
    조만간 이 은혜는 고기로 갚겠삼!!!

    • addr | edit/del dr-chung 2009.04.20 07:19

      기운을 낼 수 있었다니 다행!!
      나도 같이 기운이 났으니 이건 더 다행!!
      ㅎㅎㅎㅎ
      모처럼 아~~~주 자유로운 시간을 보낸거 같아서
      제가 더 감사(__)